2016-02-02 15:56:50

프린트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수락연설 <현장연결>

[앵커]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이 오늘 대전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정식 창당했습니다.

당 대표로는 안철수, 천정배 두 의원이 선출됐는데요.

안철수 대표의 수락 연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함께 해주시기 위해 기꺼이 대전까지 와주신 내외 귀빈 여러분, 존경하는 선배동지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저는 오늘 여러분께서 제게 맡겨주신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라는 무거운 책임을 기꺼이 수락하겠습니다. 50일전, 저는 허허벌판 혈혈단신 길을 나섰습니다. 그러나 지금 저는 혼자가 아닙니다. 여기 모이신 수천 명의 동지 여러분, 그리고 각 지역의 수십만, 수백만의 국민이 응답해주셨습니다. 국민의당은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라는 수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담는 그릇입니다. 저 안철수는 바로 국민 여러분의 도구입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그리고 지금 이 기회가 어쩌면 제게 주어진, 우리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일지 모릅니다. 벼랑끝에 선 심정으로 저는 여러분께 말씀드립니다. 이번에 바꾸지 못하면, 이번에 변화의 터전을 만들지 못하면, 정말 우리에겐 더이상 꿈도, 희망도, 미래도 없습니다. 저는 국민의당에, 이번 선거에, 저의 모든 것을 걸겠습니다. 우리가 새로운 길을 열지 못하면 대한민국에 더 이상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뛰겠습니다. 온몸이 부서져라 뛰겠습니다. 제가 험난한 신당 창당의 길로 나섰을 때 한 직장인 부부가 제게 주신 문자입니다. “가진 것 없이 태어나도 세상은 살 만하다고 우리 아이에게 말할 수 있게 해달라”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이 인정받고, 선한 사람들이 마음 상처받지 않도록 국민들 편에서 싸우겠습니다. 우리는 부모의 경제적 능력이 아이의 미래를 결정하는 세상과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나지 않는, 기회가 박탈된 사회 구조와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젊은이들이 아이를 낳고 키우기를 포기하는 척박한 세상과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성실하게 일해도 노후를 걱정해야 하는 세상과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빈부격차, 남녀격차, 세대격차, 교육격차, 지역격차, 대기업 중소기업 격차, 정규직 비정규직 격차 등 모든 불합리한 격차와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기득권 양당체제와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 서울과 평양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총부리를 겨누는 세상을 물려주지 않으려고 낡은 분단체제와 싸울 것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개인의 이해보다는 당의 미래가 우선이고 나라의 미래가 우선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 모두 선다 후사를 결의합시다. 국민이 만들어주는 정치혁신의 대물결 앞에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헌신합시다. 평범한 꿈을 꾸면 평범한 결과를 얻을 뿐입니다. 담대한 꿈을 꾸어야 담대한 변화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누구도 가보지 못한 정치혁명의 길을 시작합니다.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당이 첫발자국을 내딛는 역사적 순간입니다. 역사는 오늘을 기록하게 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오늘 낡은 정치. 구정치체제의 종식을 선언합니다. 우리는 온몸을 던져 정치부패, 반목과 대립, 갑 질과 막말, 국민의 이익보다 당리당략을 앞세우는 가짜정치, 게으름과 무책임, 기득권적 사고 등 이제까지 우리 정치를 지배해 온 낡은 관행과 문화를 완전하게 퇴출시키고 정치의 새로운 장을 만들어 낼 것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오로지 단하나, 진정한 변화이고 이를 위한 혁신입니다. 정치의 완전교체, 국회의 전면교체, 인생을 위한 진짜 변화, 오직 그것입니다.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그리하여 마침내 국회를 바꾸고, 정권교체를 이루고,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진짜 정치로 보답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시겠습니까? 여러분 국민 여러분 바꿀 수 있습니다. 이대로는 안 된다, 어제도 참고 오늘도 참았지만, 내일은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생각하신다면, 이제 결심할 때입니다. 이제 행동할 때입니다. 오만한 여당과 무능한 야당은 인제 그만 됐다고 명령해 주십시오. 정치의 판을 바꾸고, 경제의 틀을 바꾸고, 남북관계의 길을 바꾸고, 절망을 희망으로, 과거 대신 미래로 나아갈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그때입니다.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 우리가 꿈꾸는 미래입니다. 우리와 함께 정치를 바꿔보시겠습니까? 여러분! 우리와 함께 정말 세상을 바꿔보시겠습니까? 여러분! 어둠은 스스로 물러서는 법이 없습니다. 해가 뜨고 새벽이 와야 비로소 어둠은 물러갑니다. 낡은 정치는 스스로 물러가지 않습니다. 사람을 바꾸고, 판을 바꿔야 진짜 정치가 시작됩니다. 국민의당은 2016년 한국정치의 판을 바꾸는 혁명을 시작합니다. 군림하는 정치, 국민의 삶을 외면하는 정치, 정치인들만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진짜 국민의 정치로 국민의 삶을 바꾸겠습니다. 이를 위해 저는 오늘 지난번 제안했던 3당 민생정책회담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로서 공식 제안합니다. 여야 기득권 양당은 19대가 국회가 얼마나 무능하고 무기력했는지를 스스로 반성하고, 이제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쟁점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국민 앞에 약속해야 합니다. 지금은 양당 기득권 체제를 깰 꿈을 가진 모든 분이 함께 할 시간입니다. 행동하지 않으면 세상을 바꿀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하여 한국 정치를 바꾸는 정치혁명의 대장정에 함께 해주십시오. 열심히 하겠습니다. 똑바로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