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0 09:07:09

프린트

오세훈ㆍ남경필ㆍ원희룡 “비박 당대표”…존재감 과시

[앵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 새누리당 잠룡들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비박계 후보 당선에 뜻을 모았는데 당장 전대 변수로 떠오르며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4·13 총선 패배 이후 자숙해왔지만 최근 정치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한 신문과 인터뷰에서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원칙 등을 예로 들며 기본권 개헌론을 꺼내들었습니다.

이어 “당을 새롭게 바꾸기 위해 비박계 후보 단일화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의 화두인 개헌 동참을 계기로 전대에도 적극 관여하면서 본격적인 정치적 행보를 예고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현역 자치단체장이라는 신분 때문에 당내 정치와 거리를 둬왔던 남경필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도 전대를 계기로 당내 정치에 발을 담그는 듯한 모습입니다.

두 사람이 오 전 시장과 회동해 ‘비박계 당 대표 만들기’에 뜻을 모은 것이 상징적인 장면입니다.

<정병국 / 새누리당 의원> “남경필, 원희룡, 오세훈 이런 분들은 늘상 수시로 만나는 분들이고 ‘생각이 같고 같은 방향이라면 함께 할 수도 있겠네’하는 차원의…”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대권 잠룡들이 ‘비박계 당 대표’ 만들기를 공언하면서 전대 구도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이들이 ‘비박 당 대표’라는 공동목표를 세운 것은 총선 참패를 보면서 ‘친박 당 대표’로는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는 인식을 가졌기 때문으로 관측됩니다.

친박계가 원하는 대권 후보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라고 알려진 점을 이들의 행보와 연결짓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만 전대 세규합에서는 동지로 만난 이들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는 다시 경쟁 관계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