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8 21:33:03

프린트

운명의 3월10일…재계ㆍ금융시장 긴장 속 촉각
[뉴스리뷰]

[앵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재계는 경영과 사업계획에 불어닥칠 불확실성에 주목하며 긴장감을 내비쳤습니다.

정부는 금융시장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선고일이 확정되자 재계 전반에서는 불확실성의 터널을 지난 후 어떤 경영환경을 마주하게 될지 걱정하는 깊은 긴장감이 묻어났습니다.

기업들은 박 대통령의 유무죄를 떠나 기업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부정적 인식이 가장 부담스럽다고 말합니다.

정권의 힘에 돈을 뜯긴 기업들이 마치 ‘뇌물 공여’를 자청한 것처럼 비춰지고 있다는 겁니다.

<재계 관계자> “전후관계 안따지고 결과만 갖고 따지면, 정말 나름 특수성이 있는데도 죄인이 아닌 죄인이 될 수 있다는거죠.”

기업인들은 향후 탄핵심판이 마무리되더라도 당분간 적극적인 경영행보에 나서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재계 관계자> “아무래도 자제할 수 있는 분위기가 생기겠죠? 기업 입장에서는 몸을 사릴 수 밖에 없는 입장이 되지 않을까요?”

최순실 일가의 모금 창구로 전락해 쇄신의 길을 밟고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탄핵심판 선고일 확정은 물론 심판 결과에 대해서 그 어떤 입장을 내지 않을 것이라며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정부는 탄핵심판 결과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외환·금융시장은 물론 수출과 투자, 고용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할 방침입니다.

특히 비상경제대응반 회의를 통해 정치적 불확실성이 과도한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