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8 21:45:59

프린트

말레이, 북한 불법 외화벌이 정조준…140명 체포
[뉴스리뷰]

[앵커]

말레이시아 당국이 자국 내에서 허가 없이 일하던 북한 근로자들을 무더기로 검거했습니다.

북한의 불법 외화벌이 단속에 나선 건데요.

북한 교민들이 몰래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국경 통제도 강화했습니다.

김보나 PD입니다.

[리포터]

말레이시아가 북한 교민의 불법 외화벌이에 칼을 빼들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사라왁 주 당국은 북한 근로자를 이민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 체포해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다리 공사장에서 일하던 북한 근로자들인데, 취업허가 없이 방문 비자로 일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공사장에서는 170여명의 북한 노동자가 일해왔는데, 대부분이 유효한 취업 허가가 없었던 겁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허가 없이 일하는 북한 근로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이 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북한 당국에 맞서 자국 내 북한 교민을 상대로 출국금지령을 내린 말레이시아는 몰래 빠져나가는 걸 막기 위해 국경 통제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민 당국은 내무부에서 지침을 받아 경비를 대폭 강화했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습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총리는 지금으로선 단교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나집 라작 / 말레이시아 총리> “(북한과 외교관계를 끊는 겁니까?) 지금은 아닙니다. 대화하고 협상하기 위해서는 채널이 필요하기 때문에 외교관계는 유지합니다.”

대사 추방과 상대국 국민에 대한 출국금지로 험악하게 대립하던 북한과 말레이시아, 막판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김보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