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1 15:50:00

프린트

주적 논란 – 북한인권결의안 공방…대선 안보이슈 충돌

[앵커]

대선이 1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안보 문제가 최대 이슈로 떠오르는 모습입니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다른 주자들의 공세는 쏟아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네,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이 당시 북한에게 받은 내용이라며 쪽지를 공개하자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한 공세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선대위 김유정 대변인은 “문 후보가 대북결재 논란을 왜곡된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면서 “더이상 대선정국을 거짓말로 물들이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세미나에 참석해 유엔 대북인권 결의안에 대해 “당연히 찬성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로 예외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는데요.

이어 주적 개념 논란과 관련해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된 것은 북한 밖에 없다”며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관훈클럽 초청회에 참석해 “문재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 사전결재 의혹에 대해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후보는 “당시 청와대 메모가 공개됐다”면서 “송민순 회고록을 보면 문 후보가 거짓말도 크게 한 것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거짓말 하는 분,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는 분에게 국군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 것인가 회의적으로 본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측도 “정직하지 않은 대통령은 북핵보다 위험할 수 있다”며 “문 후보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문 후보가 계속해서 북한 정권을 의식하고 눈치를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 청문회와 4대강 국정조사 실시 등을 포함한 친환경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심 후보는 또 4대강 보를 해체하고 강화도에서 임진강에 이르는 구간을 한강하구 DMZ 생명평화구역으로 설정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