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07:28:21

프린트

‘강경화 후폭풍’…추경-정부조직법 험로 예상

[앵커]

내각 인선을 둘러싼 청와대와 야당 간 갈등양상이 심화하면서 향후 국회 운영도 파행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자리 추가경정 예산이나 장관인사 청문회 등이 올스톱 국면에 빠져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와 야당 간의 갈등국면은 국회운영 일정에도 줄줄이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11조원에 달하는 일자리 추경 예산안이나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국회로 넘어와 있지만, 소관 위원회는 회의 일정도 잡지 못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당장 추경과 정부조직법과 더불어 다른 청문대상 고위공직자 임명 절차에 대해 어떻게 국회의 협력을 요청할 수 있을지…”

청와대의 강 장관 임명과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 사퇴의 여파로 향후 인선 작업은 더욱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이 언제쯤 완전한 진용을 갖추게 될지도 장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현재 전체 장관 후보자 17명 중 새 정부 장관 임명자는 다섯 명에 불과합니다.

특히 여러 의혹에 휩싸인 김상곤 교육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를 향한 검증의 칼날은 더욱 날카로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국회 본회의 표결이 필요한 김이수 헌법재판 소장 후보자 인준에도 제동이 걸릴 가능성도 큽니다.

현재 의석수 과반을 차지하는 야3당은 주요 현안을 처리하는 데 있어서 사안 별로 공동보조를 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대응 방안과 대응 수위를 놓고서는 야 3당의 입장이 미묘하게 엇갈리고 있어 직접적인 공조 행보 여부는 좀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