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10:00:49

프린트

옛 직장 사장 살해하고 전분 뿌린 20대 용의자 검거

[앵커]

40대 남성을 살해한 뒤 시신 위에 전분을 뿌리고 도주한 2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살해된 남성이 운영하던 업체에서 일했던 직원이었는데, 경찰은 두 사람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네, 일명 ‘밀가루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어젯밤 10시반쯤 서울 성북구의 한 모텔에서 29살 이모씨를 살인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43살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게 지난 15일이었으니까, 사건 발생 사흘 만에 유력 용의자를 붙잡은건데요.

살인 혐의를 받는 이씨는 A씨가 운영하던 인터넷 쇼핑몰에서 과거 같이 일했던 부하 직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함께 일했던 당시, ‘욱’하는 성격이 있는 이씨와 부하직원들을 다소 엄격하게 대하는 경향이 있었던 A씨가 자주 다퉜고, 그로 인해 사이가 상당히 나빴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경찰은 이같은 진술을 바탕으로 원한에 의한 범행일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만 체포 당시 이씨는 A씨의 집에서 들고 나온 현금 6천여만원을 갖고 있었는데요.

경찰은 돈을 목적으로 A씨의 집에 들어가 A씨를 살해한 뒤 돈을 가지고 나온건지, 살인 뒤에 특정 의도를 가지고 금고를 열어 돈을 가지고 나온 것인지 등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어젯밤에 이씨를 검거한 뒤에 병원으로 보내 다친 부위를 치료하게 하는 등 절차를 거치느라 밤 사이 제대로된 조사는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현재 범행에 대해 부인도, 시인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씨에 대한 오전 조사는 오전 9~10시 사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한편, A씨는 지난 15일 오전 서울 도봉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흉기로 가슴과 복부 등을 수차례 찔려 살해된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A씨의 시신 위로 밀가루 추정 물질 등이 뿌려져 있어 일명 ‘밀가루 살인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경찰은 A씨의 시신 위에 뿌려져 있던 물질이 전분과 흑설탕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