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3 18:11:45

프린트

정부 ‘위안부 합의’ 검증…외교부에 TF 설치키로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외교부 내에 한일 위안부 합의 검증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합의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의견을 물었는지 등이 집중 검토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전반적인 검증 작업에 곧 착수할 계획입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외교부 내 태스크포스(TF)를 곧 설치할 계획”이라며 “합의의 전반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르면 이달 안에 외교부에 TF가 설치돼 검증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TF는 피해자 의견 수렴 여부와 막판 교착을 거듭하던 협상이 급하게 합의에 이른 경위 등을 점검할 전망입니다.

‘화해·치유 재단’ 설치 등 위안부 합의 이후 정부 대응 전반에 대해서도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취임사에서 일본과의 과거사 문제를 꼭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일본과는 과거를 직시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이고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를 도모해 나가야 합니다.”

지난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의 통화에서는 기시다 외무상이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언급하자 “우리 국민 대다수와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수준이 되지 않으면 위안부 합의를 이행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외교부 TF의 검증 결과는 향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유지할 지, 파기 또는 재협상에 들어갈 지 등을 결정하는 주요 자료가 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