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6 21:34:07

프린트

‘가수 가인에 대마권유’ 의혹 인물 머리카락 국과수 조사

경찰이 가수 가인에게 대마 흡연을 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남성의 머리카락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가인의 남자친구인 주지훈 씨의 친구 박 모 씨를 입건하고 머리카락 등 신체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의 머리카락 등에 대한 국과수 검사 결과는 이달 말쯤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가인은 SNS에 박 씨가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폭로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