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8 22:40:15

프린트

‘해커 수금통로’ 된 비트코인…대책은 ‘감감 무소식’

[앵커]

사이버 공간속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영역을 넓혀가면서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계좌추적이 안되고 익명성이 보장되는 점을 악용한 범죄가 늘고 있는 것인데요.

특히 요새는 해커들이 해킹 협박을 한 뒤, 몸값을 비트코인으로 요구하면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최초의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등장한 것은 지난 2008년, 벌써 10년이 다돼갑니다.

차세대 통화로 각광받으면서 지난해 12월 960달러, 110만원 정도였던 1비트코인의 시세는 반년만인 지금 2천700달러, 300만원을 웃돕니다.

은행을 통하지 않고 컴퓨터로 수학 암호를 풀어 거래 하다보니 돈이 국경을 넘는데 장벽도 없고, 일반적 금융거래망이 아니라 계좌추적도 안됩니다.

문제는 이런 편리함과 익명성이 범죄관련 거래에 악용된다는 겁니다.

최근 세계적으로 벌어진 랜섬웨어 공격이나 국내 금융기관에 대한 디도스 공격 협박에 해커들은 서버 복원암호를 주거나 공격을 하지 않는 대가로 비트코인을 요구했습니다.

<이동근 /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사고분석단> “가상화폐 같은 경우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계좌 소유주에 대한 익명성이 보장되기 때문에…비트코인이 지불수단으로 안정성을 인정받다 보니깐 해커가 몸값 지불 수단으로 가상화폐를 선호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가상화폐가 법정 화폐가 아니라 이를 관리·감독할 법적 수단은 전무한 상태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상반기까지 가상화폐 규제 방안과 거래안전성 확보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특별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각광받던 첨단기술 가상화폐가 범죄집단의 수금 수단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하면서 적절한 규제와 안전장치 확보가 더 시급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