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12:10:24

프린트

정부, 북한에 군사ㆍ적십자회담 제안…”호응 기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 구상’을 내놓은 이후 남북관계를 복원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회담과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의한 것인데요.

자세한 소식, 통일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이봉석 기자.

[기자]

네. 우선 정부는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오늘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금요일인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오는 27일을 기해서 군사분계선에서 적대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휴전협정 기념일보다 약 일주일 이른 21일 회담을 열자고 제안한 것입니다.

회담에서는 남북이 각각 상대방을 향해 진행하고 있는 확성기 방송 중단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우리의 군사회담 제안에 응한다면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 만에 남북 당국 회담이 성사되는 것입니다.

북한도 작년 5월 노동당 7차 대회에서 확성기 방송 중단 등을 요구한 적이 있기 때문에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를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달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제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에서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올해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한 바 있습니다.

이산가족 행사가 열린다면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까지는 난관이 예상됩니다.

북한이 작년 4월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탈북한 여종업원 12명 등의 송환 등을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군사당국회담과 남북적십자회담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남북 군사당국이 대화를 통해 우발적 충돌 위험을 제거해야 하고 이산 가족 상봉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붕괴나 흡수통일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북한이 호응해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또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과 서해 군통신선이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