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17:23:35

프린트

정부, 북한에 군사ㆍ적십자 회담 동시 제안…’베를린 구상’ 시동

[앵커]

정부가 북한에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동시에 제안했습니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베를린 구상’ 실현을 위한 첫 발을 내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승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적대 행위를 멈추자며 북한에 군사당국회담을 공식 제안했습니다.

<서주석 / 국방부 차관>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합니다.”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점으로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는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입니다.

동시에 이산가족 상봉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 회담을 다음달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제의했습니다.

<김선향 /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 “이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되어야 합니다.”

역시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을 추진하자”는 ‘베를린 구상’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부는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며,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나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조명균 / 통일부 장관> “일희일비하지 않고 끈기 있게 우리의 제안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해나갈 것입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남북 당국회담은 지난 2015년 12월 차관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이산가족 행사는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에 열리게 됩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