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3 09:16:36

프린트

트럼프ㆍ시진핑 통화…’北 도발중단 먼저 vs 대화해야’ 온도차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 통화로 북핵 등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하며 해법을 모색했는데요.

두 정상은 양국 공동 노력에는 동의했지만 해법에 있어 온도차를 드러냈다고 합니다.

베이징에서 심재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전화통화로 북핵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안정 실현을 위한 공동 노력의 필요성에 동의했지만 해법에서는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행위 중단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백악관은 미중 정상 간 통화 직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두 정상이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강조한 시 주석의 발언은 전하지 않은 채 “두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동 노력을 거듭 강조했다” 고만 언급했습니다.

반면 시진핑 주석은 대화와 담판을 강조했습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면서 “관련국이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달성한 공동 인식에 따라 대화와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CCTV는 전했습니다.

백악관도 성명에서 “두 정상 간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심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