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4 13:06:44

프린트

‘우울증’ 40대 女, 초등생 아들ㆍ딸 목졸라 살해 후 자해

우울증을 앓던 엄마가 두 자녀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어제 오후 서대문구 아파트에서 11살 딸과 7살 아들을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44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밤늦게 귀가한 남편이 119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우울증 증세를 보여온 A씨가 범행 후 자신의 손목 부위를 자해했으며, 생명에는 지장 없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