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4 19:31:12

프린트

나체사진 합성 유포까지…검찰 ‘MB 블랙리스트’ 본격 수사

[앵커]

몇해전 일부 연예인의 조작된 나체사진이 인터넷에 떠돌았는데요.

정권의 눈밖에 났다는 이유로 국정원이 사진을 합성해서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른바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 사건의 단면으로,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방송인 김미화, 김제동, 가수 윤도현.

최근 국정원개혁 TF가 이명박 정부 시절, 정부 비판성향으로 분류해 국정원이 관리했다고 밝힌 문화예술인들입니다.

관리 대상자는 82명.

당시 국정원이 이들의 활동을 전방위로 압박했다는 게 내부조사 결과입니다.

검찰이 ‘국정원판 블랙리스트’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기획조정실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구체적인 사례가 조사되면 피해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며, 공소시효 논란이 있지만 진상규명에 중점을 두고 수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국정원 댓글부대 관련 수사를 하고 있는 팀이 맡습니다.

그러나 수사 대상이 확대되면서 검찰은 내부 인원을 늘리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월요일 배우 문성근 씨를 시작으로 우선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계획인데, 당시 국정원은 퇴출 대상 연예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문씨와 배우 김여진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인터넷에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2011년 원 전 원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하고 공격하도록 지시했다며 국정원이 수사 의뢰한 부분도 함께 들여다볼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