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21:11:09

프린트

[단독] 검찰, 보수단체 자금 그물망 조사…朴정부 고강도 압박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재정 담당자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박근혜 정부와 당시 국가정보원의 전폭 지원을 등에 업고 시위에 동원됐다는 의혹을 캐기 위한 수순인데, 수사의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이 쏠립니다.

구하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의 관제시위 지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버이연합 재정 담당자 김 모 씨를 비공개로 소환했습니다.

김 씨는 탈북자단체 ‘비전코리아’의 대표이자, 어버이연합의 자금 운영을 담당하는 인물입니다.

지난 8월 어버이연합에 대한 계좌추적에 착수하면서 관제시위의 자금줄을 쫓아온 검찰은 어버이연합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 뿐 아니라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의혹으로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최근 국정원 관계자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등 국정원도 관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하면서 수사행보가 한층 빨라진 겁니다.

검찰은 최근 국정원의 압박에 보수단체에 지원금을 냈던 기업 고위 임원을 불러 피해 사실 등을 조사했습니다.

역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돈을 댔다는 의혹을 사온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도 소환해 관련 사실을 추궁했습니다.

<허현준 / 전 청와대 행정관> “전경련에 어려운 민간단체를 도와주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전달한 적은 있습니다.”

이들간 검은 돈의 흐름과 관제시위 동원 의혹이 상당부분 규명된 만큼, 이제 검찰의 칼끝은 보다 윗선을 겨냥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춘, 조윤선 두 정권 핵심 책임자들은 물론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 수뇌부까지 검찰 조사에 이어 사법처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