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13:20:20

프린트

끊이지 않는 보복범죄…대책 마련 시급

[앵커]

범죄 피해를 입거나 범죄 현장을 보고 경찰에 신고하면 상대방이 앙심을 품고 보복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생기기 마련인데요.

실제 이같은 보복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차병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부산에서 여중생이 또래들에게 맞아 피투성이가 된 사진이 인터넷상에 퍼지며 논란이 됐습니다.

피해 여중생은 문제가 불거지기 두달 전쯤 이미 가해자들로부터 한차례 집단 폭행을 당한 뒤 경찰에 고소까지 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조사나 가해자와의 격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보복폭행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같은 보복범죄는 끊이지 않고 있는데 경찰청에 따르면 2011년 122건에서 2012년 200건대로 올라선 뒤 2015년부터는 300건대를 기록 중입니다.

2011년에 비하면 지난해 168%가 늘어난 것으로 올해는 7월까지 142건이 발생했습니다.

범죄 정도도 흉폭해져 상해나 사망 피해는 2011년 3건에서 2012년 38건으로 늘어났고 지난해에는 85건으로 증가했습니다.

이러다보니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경우가 지난해에만 약 5천건에 달할 정도로 피해자 불안감이 큰 상황입니다.

<황영철 / 바른정당 의원> “경찰이 보복범죄를 막기 위해 피해전담경찰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과도한 업무 등으로 실질적인 효과가 없는 상황입니다.”

전담경찰을 증원하거나 효율적으로 배치하는 한편 위급한 상황에서 신고와 동시에 현위치를 알려주는 위치확인장치 보급을 늘리는 방안 등이 우선 검토되고 있는데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차병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