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17:59:35

프린트

청와대, ‘세월호 조작’ 수사의뢰…’7시간 행적’ 밝혀지나

[앵커]

청와대는 세월호 대통령 훈령 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누구의 지시로 문서 조작과 훈련 불법개정이 이뤄졌는지, 또 여전히 베일에 쌓여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서를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제출했습니다.

청와대는 전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최초 보고 시각을 사후에 수정한 것은 허위 공문서 작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내용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정한 것은 공용문서 훼손과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따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신인호 위기관리센터장, 오전 10시 첫 보고를 올렸다고 밝힌 김기춘 비서실장 등 당시 청와대 보고 라인에 대한 수사가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춘 / 당시 靑 비서실장> “(몇 시에 하셨습니까?) 대통령께 10시에 안보실에서 문서보고를 올리고 우리 안보실장께서는 또 구두로 보고를 드렸고요.”

이 과정에서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고 있는 사고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이를 위해서는 2014년 4월16일 청와대 관저와 부속실 일지를 확인해야 하는데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청와대는 “관련 문건을 더 찾지는 않을 것”이라며 추가 공개에는 일단 선을 그었지만, 우연히 발견될 경우엔 정치적 고려없이 발표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만큼 ‘캐비닛 문건’이 추가 공개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해경이 청와대 안보실에 팩스를 보낸 시각이 오전 9시 33분으로 그보다 앞서 보고가 이뤄졌다는 건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전 정부 측 주장에 대해 “발견된 첫 상황보고서는 언론 보도를 토대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