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17:24:27

프린트

“대북송유관 잠그라”는 미국에 중국 ‘불가능’ 난색…”안보리가 결정할 문제”

[앵커]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에 맞서 대북 원유공급 중단을 포함한 대북 압박 강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여전히 부정적입니다.

하지만 북한의 6차 핵실험 당시 중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에 동의한 바 있어 이번에도 미국의 요구에 일부 응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베이징에서 심재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인도적인 이유를 대며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은 불가능하다는 논리를 펴고 있습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모든 국가에 북한과의 외교 관계 단절과 중국에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을 요구한 점을 주목했습니다.

이들 신문은 유엔 제재 이외에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원하는 대로 어떠한 일방적인 대북 제재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대북 외교 관계 단절과 원유 공급 중단은 유엔 안보리에서 승인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겨울이기 때문에 원유 공급 중단은 북한 주민의 생활을 어렵게 한다면서 중국은 북한에 이런 극단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며 러시아도 미국의 이런 요구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송유관을 잠그라는 미국의 요구에 대해 난색을 표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를 완전하게 집행하고 있다면서 유엔 제재에 포함되지 않은 대북 원유공급 중단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북한 6차 핵실험에 따른 후속 제재 조치로 대북 유류 공급을 기존 대비 30% 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한 바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심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