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8 08:43:16

프린트

대학가 곳곳 기숙사 갈등…주목 받는 공공기숙사

[앵커]

서울의 대학가 곳곳에서 기숙사 신축 문제를 놓고 지역 주민들과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주거난에, 일부 지자체가 직접 지은 ‘공공기숙사’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청 앞에 한양대학교 학생들과 학교 인근 주민들이 모였습니다.

기숙사 신축에 대한 찬반 입장을 각각 시에 전하기 위해서입니다.

한양대는 시로부터 1천99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2동의 건축 계획을 승인 받았습니다.

하숙을 놓는 주민들은 생계위협이라며, 이후 건축허가 과정에서도 반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기숙사 건립을 둘러싼 갈등은 한양대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고려대는 4년째 제자리 걸음이고, 경희대도 3년여 갈등 끝에 최근 가까스로 1년 임시 사용 허가를 받았습니다.

수도권 대학 평균 기숙사 수용률은 16.1%.

자취생들에게 60만원이 넘는 월세와 긴 통학시간은 점점 더 부담입니다.

이에 일부 지자체들은 직접 기숙사를 짓겠다고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강원과 경남 등의 6개 지자체와 함께 신촌에 공공기숙사를 짓기로 했습니다.

강서구 내발산동 1호에 이은 두 번째로, 보증금 100만원에 월 10만원으로 매우 저렴하고, 1호에 비해 지리적 이점도 챙겼습니다.

<김지수 / 공공기숙사 1호 거주 학생> “자취했을 때 비해서는 1/4 정도 줄어들었고, 학교 기숙사에 비해서도 1/3…거주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점에서는 정말 좋은 공간인 거 같아요.”

그러나 청년주택의 일부를 활용하는 것이어서, 수용인원은 120명에 불과합니다.

지자체가 모든 기숙사를 대신 지어줄 수도 없는 노릇.

이 때문에 기숙사 수용률을 높일 보다 적극적인 해법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