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21:57:10

프린트

한국 소비자는 호갱?…아이폰 집단소송 24만명 돌파
[뉴스리뷰]

[앵커]

애플이 우리 소비자들을 호구 고객, 이른바 ‘호갱님’으로 취급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 서비스 개시 시점에 대한 공식 안내도 없이 오늘(2일)부터 접수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무성의한 태도라는 비판 속에 국내 집단소송 참여 소비자는 24만명을 넘어섰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에서 아이폰 배터리 교체작업이 시작됐다는 소식에 국내 소비자들이 분통을 터뜨리자 애플코리아가 국내서도 접수를 시작했습니다.

아이폰6 이상 사용자들은 올해 말까지 개별 수리 업체를 통해 3만4천원에 배터리를 바꿀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코리아는 홈페이지 고객지원 프로그램에 서비스 개시 시점이나 방법을 미리 알리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한국 소비자를 홀대하는 애플의 태도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참여하겠다는 국내 이용자수는 24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아이폰 기기의 성능을 떨어뜨리는 업데이트를 진행했음에도 지난 1년간 소비자들에게 이 사실을 전혀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가 큽니다.

<조계창 / 법무법인 한누리 변호사> “다수 당사자 소송을 민사 소송으로 제기하는 방법 외에도 미국 집단 소송 절차를 이용하는 방법과 한국소비자원의 집단 분쟁 조정 신청을 하거나 소비자 단체와 함께 국내 법원에 단체 소송을 제기하는 방법 등 4가지 정도를 포괄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호주에서는 최대 1천조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됐고, 이를 포함해 5개국에서 15건 이상의 집단 소송이 제기됐습니다.

애플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팀 쿡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책임론까지 불거지고 있습니다.

애플의 자사 중심적인 대응방식이 소비자들의 분노만 키우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