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22:36:17

프린트

“더 촘촘하고 탄탄하게”…올해 달라질 서울 복지

[앵커]

정부가 올해 기초생활수급액 인상과 치매국가책임제 등 굵직한 복지정책들을 예고하고 있는데요.

서울시도 이에 발 맞춰 복지 관련 인프라를 확대하고 각종 공공지원 문턱을 낮추기로 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우선 기초생활 보장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기초생활수급 탈락자를 상대로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의 문턱을 크게 낮추기로 했습니다.

선정 기준인 중위소득과 부양의무자 소득기준 등이 전보다 완화되는 겁니다.

서울시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최대 기초수급액의 절반인 68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는데, 지난해 5천100여가구가 혜택을 받았습니다.

시는 문턱이 낮아지면 최소 370가구가 더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노인과 출산가정 등을 직접 찾아 복지 서비스를 연계해주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5월부터 강남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로 전면 확대됩니다.

시는 찾동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7만1천여가구를 발굴해 지원한 바 있습니다.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에 맞춰 서울의 노인요양시설 14곳에는 치매전담실이 설치됩니다.

기존 치매 시설보다 침실 면적을 넓히고, 전문인력도 배치할 예정입니다.

장애인들은 택시요금의 상당 부분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택시요금의 65%를 시가 지원하는 바우처택시 이용 대상자를 30% 넘게 늘리기로 한 겁니다.

올해 서울시 복지예산은 5조 6천7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가량 늘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