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22:30:20

프린트

거리에 내던진 양심…상가 쓰레기 배출자 추적한다

[앵커]

쓰레기종량제가 정착된 아파트나 주택가와 달리 상가밀집 지역에서는 쓰레기를 마구 버리는 행위가 여전합니다.

경기도가 상가에서 배출되는 쓰레기를 누가 버렸는지 찾아내는 배출자 추적 제도를 시행합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수원의 한 상가 밀집지역입니다.

담벼락이나 전봇대 밑에 각종 쓰레기가 잔뜩 쌓여있습니다.

재활용품과 일반 쓰레기가 섞여 있는 것은 물론 봉투값 몇 푼을 아끼려고 종량제 봉투에 일반 쓰레기봉투를 테이프로 감아 버린 것도 있습니다.

쓰레기가 잔뜩 쌓여있는 상가 골목길을 걷는 것도 고역입니다.

<최경희 / 경기 수원시> “가게나 식당에서 나온 쓰레기들이 음식찌꺼기나 일반 쓰레기가 같이 섞여 있어서 냄새도 많이 나고 보기에도 굉장히 지저분한 거 같아요.”

매일 아침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의 고충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박영식 / 환경미화원> “비닐봉투에 음식물이랑 재활용들이 많이 섞여 있어서 그것을 일일이 분리수거를 다 해야되기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경기도는 이같은 쓰레기 불법 투기를 막기 위해 쓰레기 배출자 추적제도를 시행합니다.

쓰레기 봉투에 인적사항 대신 바코드 스티커를 부착해 배출자의 정보를 보호하고 추후 추적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이재학 / 경기도 자원순환정책팀장>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에 상인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 할 수 있고 소각이라든가 매립량을 줄임으로 해서…”

경기도는 3개 시군을 선정해 시범실시한 뒤 하반기부터 31개 전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