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09:30:37

프린트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더 혼란…”질서있는 퇴출방안 필요”

[앵커]

거래소 폐쇄까지 거론했던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당장 시장이 폐쇄될 경우 피해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는 만큼 시장을 진정시키는 연착륙 방안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화폐를 둘러싼 정부의 대응이 오락가락하고 있습니다.

법무부가 가상화폐 투기 광풍을 잠재우기 위해 거래 자체를 금지하겠다는 초강수를 꺼내들었지만 청와대는 아직 확실히 논의된 것은 아니라며 발을 뺐습니다.

정부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행보를 노출하자 가상화폐 시장은 물론 실물경제 시장까지 요동치고 있습니다.

12일 기준 코스닥은 장중 4%까지 급등하며 9년 만에 매수 사이드카가 발동됐고 코스피도 4거래일 만에 상승반전했습니다.

가상화폐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투자금 일부가 주식시장으로 흘러들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미 하루 거래량에서 주식시장 거래액을 뛰어넘고 있는 만큼 가상화폐 시장의 파급력을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렇다고 가상화폐 투기 광풍을 방관할 수 없다는데 정부의 고민이 있습니다.

<정철진 / 경제평론가> “거래소에서 사용하는 가상계좌에 대해 실명확인을 거쳐서 재가동한다거나 이런쪽으로 일단 양성화하는 움직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정부는 우선 금융 분야에서 진행 중인 자금세탁방지와 실명확인 시스템 장착 기조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거래소 폐쇄 등 자극적 단어보다는 현행법 테두리 내에서 점진적인 과열 해소책을 구사한 뒤 질서있는 퇴장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