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17:32:47

프린트

가상화폐 주도국 부상한 한일 엇갈린 대응

[앵커]

우리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투기적 과열 분위기 차단을 목적으로 거래소 폐지까지 검토하며 엄포를 놓은 반면, 일본은 과열 우려 속에서도 당장 규제안을 내놓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 발전 주도국으로 꼽혀왔던 두 나라의 대응이 엇갈리면서 추후 시장에 미칠 파급 효과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중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책 발표로 시장이 요동친 다음날,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규제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이용자 보호와 기술혁신의 균형을 주의 깊게 보면서 관련 정책을 펼 것이라며, 당분간 상황 파악을 우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가상화폐 제도화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법적인 결제수단으로 인정한 데 이어 9월엔 가상화폐를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거래소도 승인해 제도화했습니다.

1억엔, 우리 돈으로 10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 사람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는 등 과열 투기 양상 또한 적지 않았지만, 국세청의 과세 강화 등 과다한 투기 이익 환수에 주안점을 뒀습니다.

앞서 가상화폐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플랫폼 ‘웹스’가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일본은 가상화폐 발전을 주도할 첫 번째 국가로 꼽혔고, 한국과 러시아가 공동 2위, 그 뒤를 미국이 이었습니다.

일본인 여부가 확인된 바 없으나, 베일에 쌓인 비트코인 창시자가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일본 이름을 사용하는 등, 일본과 가상화폐는 현재까지 밀접한 연관을 맺어왔습니다.

최근엔 가상화폐 소녀들이란 걸그룹이 등장했을 정도입니다.

우리나라 내에서의 투자 열풍과 관심은 특히 지난해 하반기를 맞아 가히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국제적으로도 김치 프리미엄, 또 일본의 투자 열풍을 상징하는 와타나베 부인은 모두 이 같은 양국의 투자 열풍을 잘 드러낸 신조어입니다.

연합뉴스 김중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