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19:20:31

프린트

MB측 국정원 특활비 상납의혹 부인, 정면대응 검토

[앵커]

이명박 대통령 측은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에 대해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특활비 상납의혹에 대해서는 시스템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면서 정면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핵심인사들에 대한 검찰수사에 이 전 대통령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측근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국정원 특활비를 가져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상납 시스템이 있는 줄도 몰랐다”면서 “정치적 의도가 깔린 표적수사”라고 규정했습니다.

“검찰이 국정원 관계자 등으로부터 관련진술을 확보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언론플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의 목표는 “이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겠다는 것”으로 “명백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해가 바뀌어도 문재인 정권의 집요함이 더 심해지는 것 같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한 불만을 여러차례 내비쳐 왔습니다.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 6개월 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의 수사상황을 지켜 본 뒤 정면대응에 나서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