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10:45:31

프린트

내일 연말정산 시작…의료비 꼼꼼히 챙겨야

[앵커]

내일(15일) 1천700만 근로소득자들의 연말정산이 시작됩니다.

지난 1년 동안 번 돈에 비해 더 많은 세금을 냈다면 초과분을 돌려받을 수 있는데요.

이른바 ’13월의 월급’으로도 불리는 연말정산 혜택을 잘 받으려면 필요한 서류를 꼼꼼히 챙겨야 합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15일 오전 8시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시작됩니다.

연말정산할 때 빠뜨리는 자료가 생기지 않도록 의료비나 신용카드 사용액 등 각종 자료들을 한 번에 찾아주는 서비스입니다.

근로자는 이렇게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직접 연말정산 신고를 하거나 자료를 인쇄해 회사에 제출하면 됩니다.

국세청은 올해부터 학자금 대출 상환 자료나 신용카드로 구매한 중고차 내역 등도 수집해 제공합니다.

중고차 구매내역이 조회되지 않는 경우에는 카드사에 자동차 매매계약서를 제출하고 카드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또 의료비 조회 결과 빠진 내역이 있다면 오는 17일까지 연말정산 의료비신고 센터에 신고할 수 있습니다.

근로자가 직접 영수증을 내야만 공제 받을 수 있는 항목들도 있습니다.

중고등학생의 교복값과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구입비, 기부금 등은 해당 업체나 기관에서 영수증을 받아서 제출해야 합니다.

특히 부양가족 중 1년에 100만원을 넘게 버는 사람은 공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으니 중복 신청했다가 가산세를 무는 일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는 18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가 열리면 돌려받거나 더 내야할 세금 액수를 조회해볼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