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21:01:02

프린트

참사 당일 청와대에서 무슨 일이…세월호 ‘보고조작’ 수사 속도

[앵커]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당시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보고체계를 거슬러 올라가며 참사 당일을 재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서 소수의견으로만 남았던 박근혜정부의 세월호 참사 ‘직무유기’ 의혹은 청와대 보고 문건이 공개되면서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최초 보고 시각을 실제보다 30분 늦추고, 책임을 피하려 위기 컨트롤타워를 규정한 훈령을 수정한 흔적이 발견된 것입니다.

지난해 10월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참사 당일에 대해 양적이나 질적으로 더 규명된 부분이 있다’며 중간 상황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최근 현역 육군 장성인 신인호 당시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소환조사했습니다.

또 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을 상대로 참사 당일 보고 및 조치상황을 집중적으로 캐묻는 한편,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한 윤전추 전 행정관을 비롯해 70명이 넘는 관계자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 등 핵심인물도 소환할 방침으로, 조만간 참사 당일의 빈 퍼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보고서 조작과 컨트롤타워 은폐의 본질을 보기 위해서는 도대체 그날 어떤 일이 있었느냐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보고서 조작의 경위가 드러나면 박근혜 청와대가 불법행위를 하면서까지 숨기려했던 ’7시간 반’의 행적도 함께 밝혀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