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22:34:08

프린트

확 달라진 가상화폐 정책…”정상적 거래 지원”

[앵커]

가상화폐를 바라보는 금융당국의 시선이 크게 달라졌습니다.

거래소 폐쇄 추진 등 규제 강화에서 이제는 지원하는 방향으로 방침을 바꾼 모습입니다.

박진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투기 논란이 불거지자 정부는 규제부터 시작했습니다.

초반 컨트롤타워였던 법무부가 ‘거래소 폐쇄’라는 초강수를 두자 시장은 충격에 빠졌고, 정부는 부랴부랴 국무조정실로 규제의 키를 넘기고 가상화폐 연착륙을 시도합니다.

<최종구 위원장 / 금융위원회> “정부가 규제하는 것은 과도한 투기적인 거래며 이를 진정시키는 것이 목표입니다. 어느 경우든 비정상적인 과열투기로 사회 안정이 저해되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지난 1월 30일 가상화폐 실명제 실시후 열기가 사그라들었다고 판단한 금융당국은 한층 더 유연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강화가 아니라 정상적인 거래가 될 수 있게 만들어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가상화폐 거품이 빠질 것이라며 내기를 해도 좋다고한 어조와는 사뭇 다릅니다.

여기에 가상화폐 거래를 위해 은행을 독려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실명확인 시스템을 구축했으면 당국 눈치보지 말고 자율적으로 거래하라는 것입니다.

최 원장의 발언으로 현재 신규계좌 인증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가입이 재개될지 주목됩니다.

한편 최 원장은 “이건희 삼성 회장의 차명계좌 재추적에 대해 최대한 찾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고 한국GM의 연구개발비 부풀리기 의혹 등 회계처리에 대해서는 “실무진이 1차적으로 살펴본 결과 그렇게 크지 않은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