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3 11:08:46

프린트

[이슈] 서민 찾는 무한리필 업소…알고 보니 ‘무한 양심불량’

경기도 구리에 있는 한 무한리필업소입니다.

칠레나 벨기에산 돼지고기를 사용한다고 표기해놓고 실제로는 값싼 독일산을 사용했습니다.

㎏당 1천400원의 폭리를 취했는데 이처럼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돼지고기가 무려 13t이 넘습니다.

무한리필업소에 육류를 공급하는 이 육가공업체는 폐기용 소고기를 냉동실에 버젓이 보관하고 있습니다.

가공한 고기에는 원산지나 유통기한 등 아무런 표시도 하지 않았습니다.

유통기한을 멋대로 늘려 표기한 것도 있습니다.

<현장음> “(단속반) 유통번호로 조회해보니 유통기한을 늘려 잡았거든요. (업체 관계자) 생산부장이 교통사고 나서 정리를 제대로 못했어요.”

이 업소는 값싼 중국산 김치를 사용하고도 국내산이라고 속였습니다.

원산지 표시가 없는 돼지고기를 사용한 무한 리필업소도 있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성남, 구리 등 5개 지역 무한리필 업소 70곳을 점검한 결과 20%인 15곳이 각종 법규를 위반했습니다.

<오연석 / 경기도 특사경 성남수사센터장> “원가를 절감하기 위해서 국내산이라든가 아니면 그래도 고기질이 양호하다고 생각되는 원산지로 바꿔서 많은 매출을 올리기 위해서…”

경기도는 업주 13명을 형사입건하고 2곳에 대해 행정 처분하도록 해당 시군에 통보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