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09:39:34

프린트

北, 최고인민회의 주목…’회담 메시지’ 나올까

[앵커]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예년처럼 다음 달 개최된다면 남북정상회담·북미회담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놓는 장이 될 지 주목됩니다.

전문가들은 선제적인 ‘비핵화 대응’ 관측에는 선을 그으면서도, 회담의 정당성을 강조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최고인민회의는 우리의 국회격으로, 2016년을 제외하면 매년 4월 열려 예산안 처리와 헌법 개정안을 다뤄왔습니다.

예년대로라면 다음 달 열리게 되는데, 남북, 북미회담을 앞둔 상황인 만큼, 적어도 회담과 관련한 메시지는 나올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고유환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행정·경제·외교 등 국정 전반에 대한 보고가 있을 가능성이 있는데, 그 때 남북정상회담이나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지도자의 언급이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북한의 최고인민회의에서는 남북관계 개선을 포함한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위한 김정은 위원장의 대남·대외정책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김정은의 대외정책 결정을 지지하는 방식으로 회담의 정당성을 강조하며 자연스럽게 회담 소식을 대내에 알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다만 당 결정을 추인하는 최고인민회의 역할의 특성상 ‘비핵화 메시지’나 새로운 정책노선이 제시될 가능성은 불투명합니다.

정상회담을 앞둔 시기적 측면에서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명시한 헌법 조항을 수정하는 등 선제적인 ‘비핵화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낮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국책연구소의 한 전문가는 “북한이 체제안정 보장을 받기 전까진 핵보유국으로서의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