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1:18:03

프린트

‘채용비리’ 의혹 하나은행…금감원 무기한 특별검사

[앵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연루 의혹이 제기된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비리에 대해 금감원이 칼을 빼들었습니다.

금감원은 사실상 무기한의 고강도 검사를 예고하고 나섰는데 하나은행은 극도로 긴장한 모습입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이 하나금융지주·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에 착수했습니다.

특검단은 약 20명으로 구성됐는데 개별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로는 이례적으로 큰 규모입니다.

검사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지만 금감원은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며 사실상 무기한 검사를 공언했습니다.

특검단은 검사총괄, 내부통제, IT 등 3개 반으로 이뤄졌는데 IT 인력의 포함은 하나은행의 PC뿐만 아니라 주전산 시스템, 클라우드 서버 등을 샅샅이 살피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이번 검사는 최흥식 금감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시절 지인의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했던 2013년 채용을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최 원장은 “특정인을 취업시키기 위해 인사에 관여한 사실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지만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채용비리 증거가 발견되면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이번을 계기로 해서 무엇보다 채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조사가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나은행은 강도 높은 검사에 입장 표명을 기피하며 극도로 긴장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