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3:32:09

프린트

최종구 “금호타이어 노조, 채권단 요구 수용해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해외 매각에 반대하며 파업에 나선 금호타이어 노조에 채권단의 자구계획을 수용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최종구 위원장은 오늘(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채권단의 요구는 임금과 복지제도 등을 경영 정상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으로, 재도약을 위한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GM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자동차산업과 지역경제,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 문제”라면서 원칙을 지키며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