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6:58:03

프린트

[MB 소환 전 자택현장] “이명박 대통령님 힘내세요”

뇌물수수ㆍ횡령ㆍ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이 하루도 남지 않은 시점.

장미꽃 한 송이를 들고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을 찾은 한 시민은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자>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힘내세요!” “공과 잘못된 것을 잘해서 나라를 운영해야지, 이런 식으로 그냥 정치보복을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오늘(14일) 오전 9시 14분 쯤 서울 논현동 자택을 나섰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직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취재진에게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또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습니다.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