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7:45:52

프린트

‘미투’에 지방선거까지…경찰 ‘가짜뉴스’와의 전쟁

[앵커]

미투운동이 확산하고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각종 가짜뉴스가 판을 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허위 인터넷글 게시물 생산자를 추적하고 사안이 중할 경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구속수사에도 나설 방침입니다.

김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회적 혼란을 부르는 악성 허위사실을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경찰이 칼을 빼들었습니다.

최근 미투 운동 확산에 편승해 거짓 정보 유포행위가 늘어나는 데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흑색선전이 난무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운영중이던 사이버선거전담반을 가짜뉴스 대응 전담 TF로 바꾸고 인력과 장비를 확충했다고 밝혔습니다.

<변민선 /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사이버안전과장을 총괄 TF 팀장으로 모니터링반 4명을 두고, 사이버수사팀 3개팀 18명을 투입해 가짜뉴스 생산부터 유포까지 기획수사를 전개할 예정…”

이와 별개로 디지털 포렌식 수사 역량 강화를 위해 증거분석 전문 요원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선거 관련 불법게시물에 대한 신속한 사실관계 확인과 정보공유가 가능하도록 선거관리위원회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뉴스 생산·유포 행위를 발견할 경우 적극 신고해 달라고 요청하며, 사안이 중대하면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구속수사도 벌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이 극비리에 탄저균 백신을 구입해 접종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모 인터넷 매체 대표 손 모 씨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