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17:52:46

프린트

일본, ‘재팬패싱’ 논란일자 북일정상회담 뒷북…”가능성 모색”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배제돼 ‘재팬 패싱’ 우려에 휩싸인 일본 정부가 북일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서훈 국정원장 방일 후 새로운 대북 대응책 검토에 착수했며 “북일 정상회담 추진은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대화가 불가피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시절 북한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