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 07:26:29

프린트

최악 미세먼지 물러가고…원조 불청객 황사 온다

[앵커]

이제 미세먼지가 물러가나 했더니 이번에는 봄의 원조 불청객 황사가 날아옵니다.

최악의 미세먼지는 오늘 오후부터 옅어지지만 밤부터는 황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다는 예보입니다.

당분간 마스크 챙기셔야겠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도심 속이 잿빛 장막에 갇혔습니다.

자욱하게 내려 앉은 먼지안개에 건물들은 겨우 윤곽만 보일 정도입니다.

등교하는 학생도, 출근하는 직장인도 이제 마스크는 필수품이 돼버렸습니다.

주말부터 한반도를 뒤덮은 최악의 미세먼지가 드디어 오늘 걷힙니다.

오전까지는 공기가 다소 탁하지만 오후부터는 기류 정체가 풀리고 바람도 제법 불어서 먼지를 조금씩 밀어내겠습니다.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단계가 예상됨에 따라 수도권에 내려졌던 비상저감조치도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깨끗한 공기를 마시려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합니다.

이번에는 원조 불청객 황사가 날아오기 때문입니다.

지난 월요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가 바람을 타고 중국 북부를 지나는데 일부 먼지가 우리나라로 떨어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이 황사는 중국 대부분 북동지역을 지나겠으나 일부는 28일 밤부터 29일 사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으니…”

여기에 다시 한번 바람이 중국에서 한반도쪽으로 흘러 황사 뿐만 아니라 오염물질까지 넘어올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계절 특성상 5월까지는 우리나라로 서풍이 자주 부는 탓에 미세먼지와 황사의 공습으로 숨 막히는 봄날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