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 22:33:44

프린트

곽도원, SNS에 “연희단 후배들 실수 용서할 수 있어”

연희단거리패 출신 배우들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배우 곽도원이 SNS 글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곽도원은 “진심을 가지고 미투 운동에 참가한 후배들의 용기와 눈물이 퇴색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글을 올린 배경을 밝힌 뒤 “인간은 실수와 잘못된 선택을 할 수 있다. 후배들의 실수는 너그러이 용서할 수 있다”고 썼습니다.

최근 곽도원의 소속사 대표는 이윤택을 성폭력 혐의 등으로 고소했던 일부 연극인들이 곽도원에게 금전을 요구했다고 폭로했으며, 해당 연극인들은 이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문화/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