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 21:16:39

프린트

국외탈세 부유층 39명 세무조사
[뉴스리뷰]

[앵커]

국세청이 조세회피처와 국외 현지법인 등을 통해 세금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39명에 대해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사대상에는 대기업 오너와 일부 유명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국세청 조사관들이 한 회사 재무팀에 갑자기 들이닥칩니다.

탈세 혐의와 관련한 세무·회계 서류 등을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국세청 조사관> “저희들이 서류를 다 볼 수 있게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국세청은 지난해 국외탈세 혐의 233명을 조사해 역대 최대인 1조3천192억원을 추징하고 이중 6명을 고발했습니다.

국세청은 이번엔 국외에 재산과 소득을 숨긴 39명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사 대상에는 대기업 오너와 일부 유명 인사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금탈루액은 수십억원에서 최대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세청은 다만 구체적인 조사대상 등 개별 납세 정보는 공개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탈세자들이 흔히 쓰는 수법은 해외 소득과 재산에 대해 신고를 하지 않는 겁니다.

조세회피처에 주소를 둔 서류상 회사를 이용하거나 외국 금융기관을 통해 리베이트를 받는 등 교묘한 수법을 쓴 경우도 있었습니다.

국세청은 이 과정에서 일부 세무전문가가 도움을 준 것으로 파악하고, 혐의가 확인되면 공범으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준 / 국세청 조사국장> “역외탈세 공동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를 강화해나가겠습니다. 정당한 세 부담 없이 국부를 유출하는 역외탈세가 반드시 근절되도록 하겠습니다.”

국세청은 최근 한진그룹 관세 탈세 혐의 등에 대해선 “혐의가 있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답해 향후 세무조사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