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14:56:49

프린트

일자리 증가 석달째 10만명대…금융위기 이후 처음

[앵커]

취업자 증가가 10만명을 겨우 넘는 ‘고용쇼크’가 석 달째 이어졌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있는 일인데요.

제조업마저 줄면서 고용상황은 더 악화하고 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취업자 증가가 3개월째 10만명을 겨우 넘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이후 처음 있는 일로, 심각한 고용상황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만3천명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2월과 3월에 이어 10만명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겁니다.

특히 제조업 악화가 두드러졌습니다.

GM 군산공장 폐쇄와 조선업 등 구조조정 여파가 컸습니다.

10개월간 취업자가 증가했던 제조업은 지난달 6만8천명 줄어 감소로 전환했습니다.

지역별 실업률을 봐도 이와 무관치 않습니다.

조선 구조조정의 여파 탓에 울산의 4월 실업률은 5.9%로 1년 사이 무려 2.3%포인트 상승했고, 경남도 0.5%포인트 올랐습니다.

군산이 포함된 전북은 0.3%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정부가 청년 일자리와 군산 등 구조조정 지역을 위해 편성한 3조9천억원의 추경안은 이제 겨우 국회에서 심사에 들어갔습니다.

<장하성 / 청와대 정책실장> “무엇보다 이번에 국회 정상화가 타결되서 청년일자리 추경, 그리고 구조조정으로 인해서 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지원이 바로 이뤄질 수 있게 되서 정말 국민들께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정부는 추경과 함께 일자리안정자금 등을 통해 고용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고용지표가 개선되지 않을 경우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도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