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21:20:25

프린트

파문 커진 ‘라돈 침대’…소송ㆍ범정부 대책 요구 봇물
[뉴스리뷰]

[앵커]

‘라돈 침대’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방사선 피폭선량이 당초 발표와 달리 기준치의 9배가 넘는다는 발표 때문인데요.

집단소송에 참여하겠다는 사람이 벌써 900명을 넘었고 정부는 음이온을 방출하는 모든 제품에 대한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대진침대 라돈 사건 집단소송’ 네이버 카페입니다.

피부질환 등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하루에도 수십 개 씩 올라옵니다.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에 못 미친다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기준치를 9배 이상 초과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고 말을 뒤집으면서 부실 조사 논란과 함께 소비자 불안도 커진 것입니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라돈침대 사건은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태라며 범정부적 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안종주 / 한국사회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기술표준원, 환경부, 노동부 등 여러 부처와 연관된 사건이므로 국무총리실의 위기관리대응팀을 구성해 범정부차원의 조치와 피해 구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

피해를 주장하는 소비자 900여명은 대진침대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사용기간과 피폭선량이 소비자들이 주장하는 질병 유발에 실제 영향을 미쳤는지를 입증하는 것이 재판의 핵심이 될 전망입니다.

<김지예 / 변호사> “침대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이 대한민국 표준에 비해서 발병률이 높다고 하면 입증이 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다른 원인 때문에 소비자들이 병에 걸렸다라는 것은 대진침대 쪽에서 입증해야할 문제라고 봐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에 의한 방사능 피폭이 확인됨에 따라 음이온을 방출하는 제품 전반에 걸쳐 조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