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22:06:27

프린트

북미, 싱가포르 미국 숙소서 실무협의

[앵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싱가포르에서도 양국 실무자들 간 협의가 이틀 연속 이어졌습니다.

싱가포르팀은 의전과 경호, 회담장소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몰래 숙소를 떠나려던 북한측 협상단과 취재진 간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벤츠 승용차가 지하주차장을 빠져나오기 무섭게 플래쉬 세례가 쏟아집니다.

오전 일찍 숙소인 풀러턴 호텔을 빠져나가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의 모습이 포착된 겁니다.

이 과정에서 호텔 앞을 지키고 있던 전세계 취재진과 북한 측 협상단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뉴욕, 판문점팀과 더불어 북미 실무 대화 3각 축의 하나인 싱가포르 팀은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 당일 의전과 경호, 장소에 대한 협의를 맡았습니다.

김 부장과 헤이긴 부 비서실장은 각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정 관리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헤더 나워트 / 미국 국무부 대변인> “현재 싱가포르와 DMZ에서는 각기 다른 그룹이 각기 다른 전문적인 부분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협의 과정에서 싱가포르 대통령궁인 이스타나가 유력 회담 후보지로 떠올랐습니다.

당초 거론됐던 샹그릴라 호텔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싱가포르 현지에서 대통령궁을 회담장으로 제공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어, 전혀 새로운 장소가 회담장으로 결정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