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7 06:56:45

프린트

문 대통령, 최저임금 대국민사과…”1만원 조기실현에 최선”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만원으로 올리겠다는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면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어제(16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자리에서였는데요.

최저임금 공약을 조기에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으로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을 이룬다는 목표는 사실상 어려워졌습니다. 결과적으로 대선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드립니다.”

8천350원으로 올해보다 10.9% 올랐지만, 대통령 공약을 달성하기엔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 내년도 최저임금.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점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나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뜻과 함께 공약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정부는 가능한 조기에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우리 경제가 감당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이 내수를 살리고, 경제를 성장시켜 일자리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가 나도록 모든 경제주체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에 부담을 느낄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후속대책 마련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일자리 안정자금뿐 아니라 상가임대차보호, 합리적인 카드 수수료와 가맹점 보호 등 조속한 후속 보완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근로장려세제 대폭 확대 등 저임금 노동자와 저소득층의 소득을 높여주는 보완 대책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