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21:35:30

프린트

저출산ㆍ고령화의 ‘늪’…전국 시ㆍ군ㆍ구 40% 소멸 위기
[뉴스리뷰]

[앵커]

저출산과 고령화 영향으로 전국 시군구 10곳 중 4곳은 소멸 위기에 처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농어촌 낙후지역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지방 대도시까지 이런 위험이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고용정보원이 전국 시군구 288곳의 주민등록 통계를 살펴봤더니 89곳은 소멸 위험에 처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시군구 10곳 중 4곳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는 건데, 5년 전 조사 때보다 14곳이 늘었습니다.

소멸위험지수는 한 지역의 20살~39살의 가임 여성인구 수를 65살 이상 고령 인구 수로 나눈 값으로, 0.5 미만이면 소멸위험지역으로 정의합니다.

경북 의성이 소멸 위험이 가장 컸고, 전남 고흥과 경북 군위가 뒤를 이었습니다.

소멸위험이 가장 낮은 곳은 세종시였고, 서울과 경기·인천 등 주요 도시는 보통으로 분류됐습니다.

특히 지난해와 비교하면 부산 중구, 경북 경주시와 김천시, 강원도 철원군이 소멸위험 지역으로 새롭게 분류됐습니다.

지방 소멸이 더이상 농어촌의 문제가 아니라 지방 대도시와 공공기관 이전이 진행되는 거점도시로도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국 3,463개 읍면동 중에서 소멸위험에 놓인 곳은 43.4%인 1,503곳으로, 5년전 보다 274곳 늘었습니다.

읍면동에서 26만2,000명이 유출됐는데, 30대 이하 젊은층이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

반대로 읍면동으로 유입되는 50대 인구는 6만6,000명으로 귀농인구가 농어촌 이탈 흐름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