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07:34:51

프린트

임박한 고강도 대책에 숨죽인 부동산…가격담합은 기승

[앵커]

돈줄 죄기부터 보유세 인상까지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시장은 지금 폭풍전야입니다.

가뜩이나 없던 매물은 실종상태인데요.

이 와중에 호가를 올려보겠다는 일부지역 주민들의 막바지 담합만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3월 매맷가 26억원대던 전용면적 141㎡ 아파트는 4월부터 규제가 강화되며 2억원이 빠지더니 최근엔 시세를 완전히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시세만큼 돈을 들고 있어도 집을 사기는 어렵습니다.

집주인들이 매물을 모두 거둬들인 탓입니다.

<압구정동 공인중개업소> “(집값이) 계속 올라가니깐 안 파는 거죠 더더욱. 금액이 올라갈 땐 물건이 없어요 사고 싶어도. 압구정 전체가 물건이 없는 거예요.”

강남만큼 올랐다는 강북도 대책발표 임박 소식에 매물이 종적을 감추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반면, 더 센 규제가 나오기 전 부르는 대로 주더라도 똘똘한 한 채를 마련해보겠다는 수요가 넘쳐 거래도 없이 호가만 연일 오르고 있는 상황.

매물은 없는데 사겠다는 사람들만 늘자 매도자가 유리한 정도를 나타내는 ‘매수우위지수’는 역대 최고입니다.

매물 품귀 속에 주민들의 집값 담합은 기승을 부립니다.

위례신도시와 목동 등이 대표적인데, 집주인들이 자신들의 부르는 값보다 낮으면 허위매물이라고 신고하는 겁니다.

실제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7월 7,000여 건에서 지난달 3배나 늘었습니다.

<위례신도시 공인중개업소> “신고가 되면 해명하고 전화해서 잘못된 게 아니다 바로 잡아야하는 부분이 너무 힘드니깐 당분간 매매는 (광고를) 안하기로 했어요.”

정부는 허위매물 신고가 부동산시장을 교란시키는지 조사에 나서는 한편, 처벌을 위한 법 개정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