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18:58:34

프린트

한 풀 꺾인 ‘심재철 논란’…한국당 대응 고심
[뉴스리뷰]

[앵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불을 지핀 ‘청와대 업무추진비 논란’이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정부질문을 기점으로 기세가 크게 꺾인 모습인데요.

당 차원에서 다각도로 문제제기를 하고는 있지만 향후 대응을 고심하는 모습입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청와대 업무추진비 논란’의 판을 키울 계획이었습니다.

<김용태 /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대정부질의와 국정감사 그리고 상임위 활동에서 기재위원님들 뿐만 아니라 모든 의원님들께서 이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같이 대응해 주시기를…”

하지만 심재철 의원의 폭로 때마다 청와대가 즉각 해명을 내놓았고 전면전이었던 대정부질문에서는 사실상 ‘완패’를 당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심 의원의 국회부의장 시절 업무추진비 내역을 언급하면서 역공에 휘말리는 모습도 연출됐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의원님 해외 출장 중에 쓰신, 국내에서 쓰신 유류비도 같은 기준으로…”

<심재철 / 자유한국당 의원> “공개하세요. 제가 잘못 썼으면 공개하십시오.”

기대보다 약한 파급력에 한국당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야당 탄압’ 프레임을 앞세워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의 헛점과 국회 업무추진비 사찰까지 다각도로 문제삼고 있지만,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정권이 이제는 아예 대놓고 ‘나는 네가 지난 주말에 한 일을 알고 있다’며 조폭적 사찰행위를…”

어느하나 이렇다 할 효과는 보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도부의 대응도 과거 ‘국정조사’나 ‘장외투쟁’ 카드를 꺼내들던 것과 비교했을 때 미온적인 상황.

당 안팎에서는 ‘출구전략’을 모색할 시점이 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