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08:41:32

프린트

미 허리케인 마이클 ‘열대폭풍’ 강등에도 위력…최소 6명 사망

메이저급인 4등급으로 미국 플로리다에 상륙한 허리케인 ‘마이클’이 열대성 폭풍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마이클의 최고 풍속은 시속 80km로 허리케인보다 약한 열대성 폭풍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재앙적인 피해를 안겨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현지시간 10일 플로리다에 상륙한 마이클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6명이 숨졌으며 플로리다를 비롯해 조지아와 앨라배마에 걸쳐 100만 건의 단전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