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22:37:32

프린트

“월성1호기 폐쇄 불법” vs “하자없어”

[앵커]

탈원전 정책 논란의 중심에 선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야당은 탈원전은 무리한 정책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에 한수원은 법적 문제가 없다고 맞섰고 여당은 원전 안전성 문제를 거론하며 엄호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해 “사법적 판단을 받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14일 자유한국당이 정 사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한 것입니다.

<정재훈 /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부정책의 틀 내에서 한수원의 CEO로서 결정할 수 있는 내용을 결정했기 때문에 다른 개인적인 감정은 없습니다. 이사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서 이사회 결정으로 월성1호기를 중지시켰습니다.”

한국당은 한수원이 원전 폐쇄 후 2030년까지 발전단가 비용이 현재의 2배 이상이 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자체적으로 내놓고도 의도적으로 묵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규환 / 자유한국당 의원> “본 보고서의 책임이 한수원이라는 것을 그 누구도 다 아는데 국민들에게 자꾸 개인의 의견의 보고서라고 말씀하시면 안 되는…”

한수원은 보고서를 쓴 교수가 계산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뒤늦게 인정한 만큼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여당은 방사성 폐기물 처리 여부 등 원전의 안전성과 운영문제를 꼬집으면서 탈원전 필요성을 부각하기 위한 노력을 폈습니다.

<권칠승 /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형 방폐물들이 크기가 20m씩 됩니다. 어떻게 처리할 계획이신가요? 이게 진짜 위험한 것들인데 한수원에서는 한 번도 처리를 위한 방법을 고민해보신 적 없죠?”

한수원은 오는 2021년 관련 기술도입이 마무리될 것이며 처리계획도 주민들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