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16:43:39

프린트

[자막뉴스] 앤디 김·영 김 “한미관계 다리역할 할것”

한인 2세 출신으로, 뉴저지주 제3선거구에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한 앤디 김 후보.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동 문제 전문가로 일했던 그는, 공화당 현역 의원을 상대로 초박빙의 승부를 벌이다 막판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그가 소개한 가족사 역시 한 편의 드라마를 연상케 합니다.

고아원에서 자란 부친은 유년 시절의 상당 부분을 노숙자로 지냈고, 모친 역시 굶주림에 시달리는 가난한 농촌에서 자랐습니다.

두 사람은 각각 암 분야 과학자와 간호사가 됐습니다.

앤디 김은 앞으로 한인사회의 복지,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 등에 의정활동의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앤디 김/ 민주당 후보> “한국이 미국의 최고 파트너이고 동맹이라는 점을 확고히 하고 안보, 무역, 경제 이슈 등에서 협력해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 북핵 위협에 대한 대응 문제, 북한과의 평화 구축 문제 등 이슈에 대해 초점을 맞출 것입니다.”

인천 출신으로 13살 때 미국으로 이주한, 공화당 영 김 후보도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 출마해 사실상 당선을 결정지었습니다.

한인 여성이 연방하원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 김은 공화당 중진인 에드 로이스 연방하원의원 보좌관으로 정치에 입문해 21년간 일했습니다.

<영 김 / 공화당 후보> “한국과 미국과의 사이에서 중간 다리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습니다. 한미간 문제, 위안부 문제 또 자유무역 협정을…”

영 김은 자신을 미국 주류사회로 시집 보낸 딸로 생각해 달라면서, 앞으로 한인들 목소리를 적극 대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끝)

Category: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