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6 21:14:00

프린트

가짜뉴스 의혹 꺼냈다 망신…한국당 공식사과
[뉴스리뷰]

[앵커]

자유한국당이 김상곤 전 교육부총리 딸의 대학 부정입학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 만에 사과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대여공세를 펼치려다 역풍을 맞게 된 것인데요.

임광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상곤 전 교육부총리의 딸과 관련한 제보가 들어왔다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최근 구속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이 김 전 부총리 딸의 담임교사였고 김 전 총리의 딸은 유명 사립대 치대에 입학했다는 것입니다.

<김용태 /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이 학교의 그 학과는 학종과 수시로 뽑는 데라는 겁니다. 그리고 김상곤 교육부 총리의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라는 얘기들이 지금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를 거들었고 언론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세 딸 중 치대에 간 사람은 없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김 사무총장은 결국 의혹제기 2시간 만에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음을 인정한다며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제1야당의 지도부 회의에서 검증되지 않은 가짜뉴스가 공식화 됐다는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도 한국당이 또 다시 국회불신을 야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용태 사무총장만 총알받이로 내세우지 말고 가짜뉴스 유포에 대해 직접 사과하기 바랍니다.”

한편 한국당은 김 전 부총리 의혹과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서울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할 당시 서울법대 교수가 ‘현 정권실세’라는 설이 있다며 사실상 조국 수석을 겨냥했습니다.

하지만 조 수석은 과거에도 나왔던 황당무계한 주장의 반복이라며 누구를 지목한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june8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